‘저글러스’ 차주영, 안타까움 더한 눈물 연기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차주영 / 사진=KBS2 '저글러스:비서들' 10회 방송화면

차주영 / 사진=KBS2 ‘저글러스:비서들’ 10회 방송화면

KBS2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 차주영이 진심을 더한 오열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선사했다.

 ‘저글러스:비서들’ (극본 조용, 연출 김정현)은 신이 내린 처세술과 친화력으로 프로서포터 인생을 살아온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로맨스 드라마.

극중 차주영은 성공을 쟁취하기 위해 앞만 보고 달려가는 여비서 마보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2일 방송에서 차주영은 절친 백진희를 향한 질투, 한결같이 자신을 걱정해주는 청각장애인 아버지의 따뜻한 미소에 진심 어린 눈물을 흘리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와 함께 여비서의 고뇌와 오열을 통해 감춰뒀던 속내를 함께 그려냈다.  

극중 마보나는 최고의 비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행동해왔다. 그 라이벌 대상이 자신의 친구 좌윤이(백진희)라는 것도 그녀에게는 상관없었다. 심지어 그녀를 도발하면서까지 자신의 보스 조전무(인교진)을 부사장 자리에 올리고 싶었다. 하지만 이런 그녀에게도 성공을 해야만 하는 이유가 있었고 그간 감춰왔던 마보나의 복잡한 내면이 드러났다.

이날 방송에서 조전무는 예상하지 못한 남치원(최다니엘)과 좌윤이의 합동 공세에 자신이 추진하던 YB전자 스마트TV 신제품 발표회에 제동이 걸리자 분노했고 이는 어김없이 마보나를 향했다. 아침부터 발표회 참석자들에게 취소 전화를 돌리느라 눈코 뜰새 없던 때 구두 닦는 아저씨가 조전무의 구두를 들고 사무실을 방문, 분주한 보나를 보고 ‘그냥 안에 두겠다’는 수신호를 펼쳤다. 바로 그 사람이 보나의 아버지였던 것.

하지만 때마침 사무실로 들어오던 조전무에게 이 모습을 들켰다. 그는 보나에게 “왜 외부인이 내 방에서 나와? 멀티가 안 돼? 저 방에 중요한 기밀 서류가 있을지 어떻게 알고 외부인을 함부로 들여. 내가 얼마나 보안에 예민한 사람인지 몰라서 출입관리를 이따위로 해?”라며 역정을 냈다. 급기야 “무능력도 정도가 있지. 너 좌윤이 친구라며? 근데 걔가 남상무랑 짝짝꿍해서 우리 뒤통수칠 지 전혀 예상 못했어? 눈치가 빠르던가 아님 정보 수집에 능하던가 뭐라도 하나는 잘해야 될 거 아냐”라며 분풀이했다. 

마보나는 그런 조전무의 말에 뜨거운 눈물을 흘렸고 이후 자신을 걱정하는 좌윤이에게 “넌 뭐든 참 쉽잖아. 나처럼 죽어라 노력하고 악착같이 매달리지 않아도! 넌 뭐든 쉽게 잘 풀리고 있잖아! 넌 그냥 운이 좋은 거야. 운이 좋아서 조전무 같은 인간 안 만난 거고 운이 좋아서 남상무 같은 보스랑 일하게 된 거고, 그냥 운이 좋아서! 그래서 넌 네 인생 하나만 챙겨도 되는 거겠지”라며 절친이자 동료 좌윤이를 향한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보나는 아버지와의 술자리 중 자신을 안타까워하는 그의 걱정을 넉살로 웃으며 넘어가는 것도 잠시 집으로 향하는 아버지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아빠 나 힘들어. 진짜 너무 힘들다고. 나도 이제 좀 쉽게 살면 안 될까?”라며 오열하는 등 자신의 목소리를 듣지 못하는 아버지를 향해 진심을 드러냈다. 

이처럼 조전무의 냉대와 친구와의 대립 속에서도 자신의 성공을 쟁취하기 위해 이기적인 모습을 보여오던 마보나. 특히 좀처럼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절대 눈물 보일 것 같지 않은 마보나가 아버지를 향해 터트린 눈물 고백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이기적인 모습 속에서도 친구 좌윤이의 진심을 알기에 괴로워하는 모습 등 화려한 비서의 생활 뒤 진실한 내면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