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유닛’ 94년 황금 개띠 남자 참가자들, 2018년 활약 기대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KBS ‘더유닛’

/ 사진제공=KBS ‘더유닛’

KBS2 ‘더유닛’의 남자 94년생 황금 개띠 참가자들이 2018년 남다른 활약을 예고했다.

2018년 무술년(戊戌年) 새해를 맞이해 개띠 스타들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데 이어 ‘더유닛’도 94년생 황금 개띠에 퍼포먼스와 랩 실력자들을 3일 공개했다. 남자 참가자 건민, 고호정, 라윤, 비주, 승진, 준(A.C.E), 지한솔, 칸토다.

이들은 특히 한 해를 총망라한 연말 시상식에서 시청자들에게 다시 한 번 강렬한 눈도장을 찍으며 2017년을 화려하게 장식, 2018년의 힘찬 시작을 알렸다. 건민, 비주, 승진, 지한솔은 ‘STAY+사슬’ 퍼포먼스로 ‘2017 KBS 가요대축제’에 올랐으며 고호정, 라윤, 준(A.C.E)은 ‘2017 KBS 연기대상’에서 ‘킹스맨 OST+That’s what I like’로 분위기를 시선을 강탈했다. 자타공인 랩 실력자 칸토 역시 두 시상식에서 단합된 칼군무의 ‘마이턴(My Turn)’으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그 외에도 여자 참가자들 중 권하서, 민트, 유나킴, 지엔, 한아름이 94년생 황금 개띠 라인이다.

‘더유닛’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5분에 KBS2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