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도균, 완벽한 소시지를 위한 철학…’폭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기타리스트 김도균이 완벽하게 소시지를 요리하기 위해 자신만의 철학을 내세웠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이연수가 김도균에게 “소시지를 데치려고 한다”며 요리 시작을 알렸다. 이를 듣고 김도균은 한참동안 고민에 빠졌다. 그리고는 “데치는 게 아니라 굽는 게 낫지 않냐”며 “프라이팬으로 요리하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뿐만 아니라 김도균은 주방에 있는 다른 멤버들에게도 찾아가 “소시지 요리에는 프라이팬이 적당한 것 같지 않냐”며 설득했다. 이를 보던 멤버들은 “소시지를 위한 자신만의 철학이 있으시다”며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