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권선국X최성국, ‘일출 메이트’ 확정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가수 권선국이 배우 최성국과 함께 일출을 보러 떠났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권선국에게 일출 메이트를 뽑을 수 있는 권한이 주어졌다. 이를 알게 된 다른 멤버들은 “아침에 푹 자고 싶다” “너가 금을 받았으니 니가 가라”라며 서로 미뤄 웃음을 자아냈다.

권선국이 선택한 사람은 바로 박선영이었다. 그는 “선영이하고 같이 가서 나름대로 화이팅하고 싶다”며 “인생의 오빠로서 좋은 이야기를 해주고 싶어서 선택했다”고 밝혔다.

자신이 뽑히게 된 걸 안 박선영은 권선국의 표를 몰래 다른 사람에게 집어넣었다. 그 사람은 바로 최성국. 결국 최성국과 권선국은 아침 일찍 일어나 일출을 보러 떠났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