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김영웅 CCTV 조작 사실 알았다 ‘충격’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조정석과 김영웅이 멱살잡이를 벌였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투깝스’에서다.

이날 방송된 ‘투깝스’에서는 박동기(김영웅)가 중앙서 강력2팀에게 “내가 조민석 사건의 CCTV를 지운 사람”이라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차동탁(조정석)은 “대체 무슨 소리 하는거냐”며 “조민석이 말하던 형사가 형이었냐”고 되물었다.

박동기는 “미안하다”며 사과했다. 결국 차동탁은 그의 멱살을 잡으며 분노했다. 거듭 미안하다고 사과한 박동기는 “서장한테 가서 내가 다 고백하겠다. 그리고 사표를 쓰던지 하겠다”고 털어놨다.

차동탁은 “제일 나쁜 형사는 범인을 못 잡는 사람이 아니라 증거를 조작해서 수사에 방해하는 사람”이라면서 “당장 서장한테 가서 이야기하라”라고 말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