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윤균상, 정혜성에 사과 “뒷통수 친 것 같아 미안”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윤균상이 정혜성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의문의 일승’에서다.

이날 ‘의문의 일승’에서는 진진영(정혜성)과 오일승(윤균상)이 진진영의 아버지 진정길(전노민)의 죽음에 대해 파헤쳤다. 강철기(장현성)와 장필성(최원영)이 자살로 꾸민 살인이었던 것.

앞서 오일승은 이 사실을 알고 진진영에게 말하지 않았다. 후에 오일승은 “뒷통수 친 것 같아서 미안하다”며 사과했다. 이어 “팀장님이 말하지 말라고 한 것도 있지만 나도 말하기 싫었다”고 말했다.

오일승은 “지금 생각해보면 감옥에서 안 나왔으면 좋겠다싶었다”며 “그냥 억울하게 옥살이 하다 죽을걸 그랬어”라고 털어놨다. “그렇게 살았으면 이렇게 우울하지 않았을텐데”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진진영은 “그게 사는거냐”고 대답하며 “미안해하지 말라”고 이야기했다. 솔직하게 심정을 털어놓은 두 사람은 다시 진정길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힘을 합쳤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