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 최일화에 증거 내밀었다 “알아보시겠습니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MBC ‘투깝스’ 조정석이 16년 전 미제로 남긴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최일화를 찾아갔다.

2일 오후 방송된 ‘투깝스’에서는 차동탁(조정석)이 탁정환(최일화)를 찾아가 사건 당시 현장에 남아있었던 목걸이를 내밀었다.

동탁은 “목걸이를 알아보시겠습니까?”라며 “이 목걸이의 주인은 16년 전 있었던 교통사고의 새로운 목격자거나 사고를 일으킨 진범”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탁정환은 “퇴직 기념으로 받았던 기념 목걸이와 똑같다”며 자신의 것을 내밀었다. 그러면서 “이건 초심을 잃지 않게 해주는 도구”라며 “이거면 답이 됐냐”고 물었다.

탁정환은 “부디 잘 해결되길 바라네”라며 미소를 보였다. 동탁은 “그 끝에 누가 있는지 그것만 보고하겠습니다”라며 자리를 떴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