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X김선호, 최일화 의심 시작 “목걸이 진짜 주인일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MBC ‘투깝스’ 조정석과 김선호가 16년 전 사건의 범인으로 최일화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2일 오후 방송된 ‘투깝스’에서는 차동탁(조정석)과 공수창(김선호)가 검사장 탁정환(최일화)를 의심했다.

차동탁은 과거 탁정환과의 만남을 회상했다. 그가 공수창에 대해 “내가 오래 전 신세를 진 사람의 아들”이라고 언급한 것을 떠올린 것.

동탁은 수창에게 “널 안다고 했어. 신세도 졌다고 했다”며 이를 알렸다. 하지만 수창은 “우리 아버지가 누구 도와줄 그런 처지가 아니었다”며 아는 사이가 아니라고 대답했다.

이를 들은 동탁은 “만약 그 사람이 목걸이의 진짜 주인이라면..?”이라면서 그의 정체를 의심했다. 수창은 “그럼 그 사람부터 만나보자”라며 그의 의견에 동의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