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2’ 홍성흔, 딸 홍화리 자랑 “4개 국어 할 줄 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tvN '둥지탈출2' 방송화면

/ 사진=tvN ‘둥지탈출2’ 방송화면

야구코치 홍성흔이 딸 홍화리를 칭찬했다. 2일 오후 방송된 tvN ‘둥지탈출2’에서다.

이날 ‘둥지탈출2’에서는 야구코치 홍성흔과 모델 김정임, 딸이자 아역배우인 홍화리의 일상 생활이 공개됐다.

홍화리는 거실에서 떠드는 다른 가족들과 달리 책상에 앉아 공부에 집중했다. 이를 보던 MC 박미선은 “저렇게 계속 공부를 하고 있는거냐”며 놀라워했다.

김정임은 “딸이 4개국어를 할 줄 안다. 최근에는 스페인어를 시작했다”며 “3~7살때는 영어를 배워 동시통역할 수 있는 수준이 됐다. 중국어 역시 혼자 독학해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