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 ‘1987’에 “일개 영화 이상의 어떤 것”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1987'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1987’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박찬욱 감독이 영화 ‘1987’에 대해 “증언이고 절규고 함성이다”라며 감상 소감을 밝혔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압도적인 몰입감, 배우들의 열연, 강한 울림까지 3박자를 갖춘 영화로 남녀노소 관객들의마음을 훔치며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국내 영화계를 대표하는 감독들이 영화에 대한 호평을 내놔 눈길을 끈다.

박찬욱 감독은 “’1987’은 일개 영화 이상의 어떤 것이다. 증언이고 절규고 함성이다”라며 ” 한편으로 촛불세대가 시대를 거슬러 올라가 30년 전 광장에서 친구를 만나는 기적은 영화가 아니면 만들 수 없는 것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군도:민란의 시대’ 윤종빈 감독은 “재미와 의미가 심장을 붙든다. 모든 관객들이 영화가 끝나도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1987’에 참여한 모든 배우들과 제작진에게 최고의 찬사를 보낸다”고 호평했다.

지난해 영화 ‘남한산성’을 선보인 황동혁 감독은 “배우들의 멋진 앙상블이 1987년의 시간과 공간 속으로 우리를 빨아들인다”고 말했다. 또 ‘아이 캔 스피크’의 김현석 감독은 “마지막 장면, 연희(김태리)가 불끈 쥔 주먹을 들어 올릴 때 나도 모르게 손이 올라갈 뻔 했다. 머리와 가슴을 무장해제 시키는 영화”라며 감동했다.

‘1987’은 영화를 본 관람객들의 뜨거운 호평까지 이어지며 입소문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실제로 영화를 관람한 사람들의 영화 만족도를 확인할 수 있는 CGV 골든에그지수는 99%를 기록한데 이어 롯데시네마 평점도 9.4, 네이버 실관람객 평점은 9.27로 개봉 후 지속적으로 압도적인 높은 평점을 유지하고 있다.

장준환 감독의 탄탄한 연출력과 김윤석-하정우-유해진-김태리-박희순-이희준 등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의 뜨거운 연기 시너지가 더해진 ‘1987’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