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기준, 한파 녹이는 무한긍정 에너지 ‘인간 핫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로봇이 아니야' 엄기준/ 사진제공=MBC

‘로봇이 아니야’ 엄기준/ 사진제공=MBC

배우 엄기준이 현장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 제작진은 2일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로 현장을 이끌고 있는 엄기준의 모습이 담김 사진을 공개했다.

엄기준은 극 중 세계 최고 수준의 휴머노이드 로봇 ‘아지3’를 탄생시킨 장본인이자 넘사벽 스펙의 수재들로 꾸려진 ‘산타마리아’ 로봇 연구팀을 이끄는 리더 ‘홍백균’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최근 엄기준은 유승호와 채수빈 사이를 질투하며 시작된 삼각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서 엄기준은 ‘로봇이 아니야’ 촬영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하고 있다. 그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백균 캐릭터의 상징이자 트레이드 마크인 흰 가운만 걸치고 촬영에 임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엄기준은 강추위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연신 호탕한 웃음을 지어보이는가 하면 장난기 넘치는 포즈로 긍정적인 에너지를 뿜어냈다.

고된 촬영 일정과 매서운 한파까지 겹친 어려움 속에서도 엄기준은 미소를 잃지 않는 것은 물론, 상대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장난을 걸며 ‘인간 핫팩’ ‘인간 비타민’으로 활약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로봇이 아니야’ 제작진은 “촬영장에서 늘 에너지가 넘치는 엄기준은 파이팅 넘치는 모습으로 주변 사람들까지 밝아지게 만든다. 엄기준의 호탕한 웃음소리가 들리면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은 너나 할 것 없이 함께 폭소를 터뜨린다. 그는 웃음만으로도 다른 사람에게 힘을 북돋아주는 매력을 가지고 있는 배우”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인간 비타민’ 엄기준이 열연하는 ‘로봇이 아니야’는 오는 3일 오후 10시 17회, 18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