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매싱’ 박해미, 박영규 투자제안 거절 “비즈니스는 비즈니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 방송화면

/ 사진=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 방송화면

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 박해미가 박영규의 투자 제안을 거절했다.

2일 오후 방송된 ‘너의 등짝에 스매싱’에서는 박영규(박영규)가 박해미(박해미)를 찾아갔다. 그는 “준비도 많이 했고 자신도 있고 투자만 해주신다면 정말 목숨 걸고 잘 할 자신 있다”며 투자를 부탁했다.

투자 계획서를 본 박해미는 “단도직입적으로 결론부터 말씀드리는 게 낫겠죠”라며 “제 결론은 투자 불가예요”라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사돈지간이라도 비즈니스는 비즈니스니까”라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왜 불가인지 말해달라”는 박영규의 요청에 박해미는 “너무 장황하고 주먹구구식에 근거가 빈약하다”며 사업 계획서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사업계획서를 가져오시면 재검토하죠”라고 말해 희망을 줬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