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 특별 상영회 개최…독립영화 ‘초행’ 상영해 ‘화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유지태와 함께 독립영화보기'에 참석한 유지태

‘유지태와 함께 독립영화보기’에 참석한 유지태

웰메이드 영화로 입소문을 타며 장기 상영에 돌입한 영화 ‘초행’이 유지태가 마련한 특별 상영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초행’은 동거를 하고 있는 지영과 수현이 결혼을 생각할 시기가 찾아오며 서로의 가족을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랜 연인이 겪는 상황과 감정을 보여주는 드라마다.

‘초행’은 개봉 전부터 전세계 유수영화제 수상으로 화제가 됐다. 이런 ‘초행’은 12월 29일 오후 인티스페이스에서 유지태가 마련한 ‘유지태와 함께 독립영화 보기’ 특별 상영회를 통해 상영되 다시 한 번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유지태와 함께 독립영화 보기’는 뛰어난 작품성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이 쉽게 접하기 힘든 독립영화를 알리기 위해 유지태가 직접 100명의 관객을 초청해 개최하는 특별 상영회다. 이번에 12회를 맞아 ‘초행’이 상영작으로 선정된 것.

유지태는 “7~8년 전에 상업영화를 한 편 하면 독립영화를 한 편 지원하겠다고 생각했다. 작가의 다양성이나 철햑을 얘기할 수 있는 이런 작품들이 계속 나와야 한국영화가 다양해질 거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또 그는 “독립영화나 작가영화는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어 자리를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상영 후엔 ‘초행’을 연출한 김대환 감독과 장선란 기자가 함께하는 GV가 이어졌다. 김 감독은 관객들과 영화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초행’은 현재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