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 측 “‘압구정 4번 출구’ 구성, 여성 비하 의도 無…불편하셨던 분들께 죄송”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그룹 바이브 / 사진제공=메이저나인

그룹 바이브 / 사진제공=메이저나인

‘관객 조롱 논란’에 휩싸인 바이브가 “반성한다”고 밝혔다.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 측은 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12월 29일 진행된 ‘발라드림 IV’ 바이브 공연 중 ‘압구정 4번 출구’ 구성이 관객 여러분께 불쾌함과 언짢음을 드렸다는 소식을 접하고 다시 한 번 저희 공연을 반성하게 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압구정 4번 출구’ 무대는 여성을 비하하거나 성형을 비난하려는 의도가 아니었지만 영상과 멘트로 재미요소를 더하는 과정에서 관객 여러분께서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변명의 여지없이 실수고 잘못”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브 측은 “오랜 시간과 노력을 들인 공연이 이번 문제로 많은 분들께 상처를 드릴 수 있다는 사실에 부끄럽고 마음이 무거워집니다. 이번 공연이 아쉽고 불편하셨을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또한 향후 동일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중하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바이브의 윤민수는 지난해 12월 29일 열린 콘서트에서 한 관객에게 “쌍꺼풀이 잘 됐다”, “‘압구정 4번 출구’ 전광판에 비춰줘라” 등의 발언을 해 관객들로부터 원성을 샀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