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 김영웅 멱살 ‘일촉즉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투깝스' 조정석-김영웅/ 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투깝스’ 조정석-김영웅/ 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투깝스’ 조정석과 김영웅이 맞붙었다.

MBC 월화특별기획 ‘투깝스’에서 강력2팀 팀원인 차동탁(조정석 분)과 박동기(김영웅 분)가 멱살잡이를 하고 있는 과격한 현장이 포착됐다.

사진 속 차동탁과 박동기 사이에서는 심각하고 날선 분위기가 전해진다. 특히 차동탁이 박동기의 멱살까지 잡아챈 상황. 이들의 대치가 신경전을 넘어 몸싸움까지 이어질 우려를 낳고 있다.

또한 거친 상남자들이지만 의리와 팀워크만큼은 끈끈했던 강력2팀이기에 두 남자가 대립 중인 상황이 더욱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차동탁과 박동기가 불화를 겪게 된 사연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과연 두 남자는 공고하게 다져져있던 강력2팀의 팀워크를 깨는 초유의 사태를 발발 시킬 것인지 또 이들의 갈등은 앞으로의 사건 해결에 어떤 영향을 초래할지 오늘(2일) 방송을 향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투깝스’에서는 차동탁과 사기꾼 영혼 공수창(김선호 분)이 16년 전 억울하게 묻힌 사건을 추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감춰졌던 진실이 점차 제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가운데, 스타그룹 조민석(장인섭 분)의 뺑소니 범죄를 덮으려는 고위급 관계자들과박동기가 연루되면서 사건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질 기미를 보이고 있다.

‘투깝스’는 오늘(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