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수빈, ‘로봇이 아니야’ 촬영장에 밥차X간식차 선물 ‘훈훈한 의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로봇이 아니야'/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MBC ‘로봇이 아니야’/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배우 채수빈이 지난 1일 새해를 맞아 MBC ‘로봇이 아니야’의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응원하며 밥차와 간식차를 선물했다.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소로·이석준, 연출 정대윤·박승우)는 ‘인간 알러지’로 연애를 해 본 적 없는 남자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로봇 행세를 하는 여자가 만나 펼치는 로맨틱코미디. 극 중 채수빈은 통통 튀는 비글미 매력으로 무장한 열혈 청년 사업가 ‘조지아’역을 맡아 고장난 로봇 ‘아지3’를 대신해 로봇 대행 알바를 하고 있다.

지난 1일 채수빈은 강추위와 밤샘 촬영에 지친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위해 밥차와 간식차를 풀코스로 선물하며 훈훈한 의리를 과시했다. 추운 날씨에 얼어붙은 몸을 단번에 녹여줄 전복 삼계탕을 준비하고, 피로를 덜어줄 따뜻한 커피와 음료로 ‘로봇이 아니야’ 팀을 위한 채수빈의 정성 가득한 마음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또한 채수빈은 밥차와 간식차의 현수막에는 극 중 ‘조지아’와 로봇 ‘아지3’를 오가는 1인 2역을 맡은 자신의 캐릭터에 걸맞게 “조사장님이 쏜 삼계탕 맛있게 드셨나요? 그럼 이제 아지3가 쏘는 음료수 드세요”라는 문구를 넣어 남다른 센스까지 더했다.

이에 채수빈은 “춥고, 고된 촬영 속에서 힘을 북돋아주고, 배려해주시는 출연 배우 분들과 현장 스태프들께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 맛있게 드시고 남은 촬영도 파이팅 했으면 좋겠다. 새해를 맞아 더 새로워진 모습으로 시청자 분들께 찾아갈 예정이니 ‘로봇이 아니야’에 많은 기대와 성원 부탁 드린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로봇이 아니야’는 오는 3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