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TRCNG “H.O.T.→엑소 잇는 ‘늑대돌’, 10대만의 느낌으로 표현할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TRCNG 쇼케이스

그룹 TRCNG(지훈, 하영, 태선, 학민, 우엽, 지성, 현우, 시우, 호현, 강민)가 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싱글 ‘WHO AM I’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WOLF BABY’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인그룹 TRCNG(지훈 하영 태선 학민 우엽 지성 현우 시우 호현 강민)이 ‘늑대돌’로 변신했다. 2일 정오 발매된 첫 번째 싱글 ‘WHO MA I’의 타이틀곡 ‘WOLF BABY’를 통해서다.

TRCNG는 이날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WOLF BABY’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강민은 ‘WOLF BABY’에 대해 “어린 소년이 좋아하는 소녀 앞에서 내면의 본능이 깨어나며 누구보다 강인한 존재로 변한다는 내용을 위트 있는 가사로 표현한 곡”이라고 소개했다. 일렉트로닉 스윙 댄스곡으로 멤버 지성과 호현이 랩 메이킹에 참여했다.

가요계에서 ‘늑대’ 콘셉트를 전면에 내세운 세 번째 아이돌이 됐다. H.O.T.의 ‘늑대와 양’, 엑소의 ‘늑대와 미녀’의 뒤를 잇는 것. 이에 대해 우엽은 “선배들이 멋진 무대를 보여주셨기 때문에 비교되지 않을까 걱정됐다”면서도 “10대들만의 느낌, 소년의 풋풋함으로 남다른 늑대를 보여드리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TRCNG의 첫 번째 싱글에는 타이틀곡 외에도 멤버들의 아카펠라가 돋보이는 인트로곡 ‘I AM’, 미디엄 템포의 ‘UTOPIA’를 실어 한층 넓어진 음악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앨범 제목인 ‘WHO AM I’처럼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 질문을 던지고 그 답을 찾아가는 과정을 음악으로 표현했다는 설명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