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최원영 체포할 수 있을까…승부수 던진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스틸 사진/제공= SBS ‘의문의 일승’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스틸 사진/제공= SBS ‘의문의 일승’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의 윤균상·정혜성·김희원이 최원영을 잡기 위해 승부수를 던진다.

장필성(최원영)은 지난 1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  강철기(장현성)가 범인이 될 수밖에 없는 CCTV 증거 영상을 꺼내들었다. 이에 김종삼(윤균상)과 박수칠(김희원)의 수사는 혼란에 빠졌다.

강철기는 10년 전 진성그룹 옥상에 매달려 있는 진정길(전노민)의 손을 마지막으로 잡아줬다. 하지만 CCTV 속 강철기는 진정길의 손을 놓는 모습을 보였고, 강철기는 자수했다. 진범인 장필성은 이 영상을 통해 기세를 역전시켰다. 김종삼과 박수칠은 장필성을 잡으려면 강철기도 함께 잡아야 하는 상황을 두고 고민에 빠졌다.

‘의문의 일승’은 2일 방송되는 23회와 24회 방송에 앞서 작전을 세우고 있는 종삼과 수칠의 모습을 공개했다. 김민표(도기석)·권대웅(강신효)·진진영(정혜성)도 이들과 함께 나선다.

김종삼은 박수칠의 이야기를 집중해서 듣고 있으며, 진진영은 결의 가득한 눈빛을 하고 있다. 승부수를 던지기 위해 골똘히 작전을 구상 중인 듯한 모습은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이들 사이에 있는 김윤수(최대훈) 검사와 강철기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흥미로운 얼굴을 하고 있는 김윤수는 이들과 함께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자수를 했던 강철기가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 지에도 관심이 모인다.

‘의문의 일승’ 제작진은 “김종삼·진진영·박수칠 등이 장필성을 잡기 위한 승부수를 던진다. 이광호와 장필성의 악의 연결고리를 끊기 위한 두뇌전이 긴장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문의 일승’ 23회와 24회는 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