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적들’ 합류한 전원책, 첫 상대는 홍준표 대표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전원책/사진제공=JTBC ‘썰전’

전원책 변호사/사진제공=JTBC ‘썰전’

TV조선의 시사토크쇼 ‘강적들’에 ‘독설의 대가’인 전원책 변호사가 초특급 강적으로 합류한다.

전 변호사는 오는 3일 밤 11시 방영되는 ‘강적들’에서 새해 첫 손님으로 초대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열띤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전 변호사는 jtbc 인기 프로그램 ‘썰전’에서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인기를 모았다. 수위 높은 돌직구 발언과 독한 입담으로 ‘프로 일침러’라는 별명을 얻었을 정도였다. 그 전에도 공중파의 각종 토론 프로그램에서 짙은 경상도 사투리 억양에 속시원한 사이다 발언으로 화제를 몰고 다녔던 그다.

TV조선 뉴스앵커로도 잠시 활약하다 물러난 그는 특유의 독설에 목말라 하는 시청자들의 요청에 따라 ‘강적들’에 합류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 때문에 보수 진영을 대표하는 ‘독설 거성’ 전 변호사와 홍준표 대표의 만남은 방송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다. 두 사람은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독한 입담’으로 폭풍 케미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특히 ‘프로 일침러’ 전 변호사의 특급 사이다 발언은 촬영 현장을 들썩이게 했다고 한다.

‘강적들’은 전 변호사에 이어 다음 주에는 또 다른 새로운 강적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키우고 있다.

전원책 변호사와 홍준표 대표가 열띤 토론을 벌이는 ‘강적들’은 오는 3일 밤 11시 방송된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