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X이시언X윤봉길, 수상한 만남 포착…무슨 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투깝스' 스틸 / 사진제공= 피플스토리컴퍼니

‘투깝스’ 스틸 / 사진제공= 피플스토리컴퍼니

조정석과 이시언, 윤봉길 세 남자의 수상한 만남이 포착됐다.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에서 의리에 죽고 의리에 사는 차동탁(조정석), 용팔이(이시언), 도끼(윤봉길)가 만났다.

지난 1일 방송된 21, 22회에선 차동탁과 공수창(김선호)이 16년 전 사건을 해결하기 위한 빙의 공조 수사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다. 증거물이었던 이니셜 목걸이와 천사 날개의 출처를 찾아 나선 것.

여기에 공개된 사진에는 강력계 형사 차동탁과 전설의 칼잡이 용팔이, 그의 든든한 파트너 도끼까지 한데 뭉쳐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야심한 밤 날카로운 눈빛으로 어딘가를 응시하는 차동탁의 모습에선 의지가 엿보인다. 16년 전 사건을 수사하던 차동탁의 앞에 또 다른 증거가 나타난 것인지, 아니면 전혀 다른 상황이 펼쳐졌는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앞서 용팔이와 도끼는 차동탁과 영혼 공수창의 특별한 빙의 공조 수사에 큰 도움을 줬던 터. 이런 두 남자가 이전과는 다른 분위기를 풍기고 있어 긴장감이 고조된다.

이에 과연 이들을 한 곳에 모이게 만든 사건의 전말은 무엇일까. ‘투깝스’는 오늘(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