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문복 “방탄소년단 뷔와 고교 동창…화장실에서 처음 만나”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처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처

장문복이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방탄소년단의 뷔와 처음 만난 이야기를 들려줬다.

장문복은 2일 방송된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성현우·KARD 전소민과 출연했다. 그는 “방탄소년단 뷔와 고교 동창이라고 들었다”는 이야기에 “같은 대구 출신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반은 달랐는데 화장실에서 처음 만났다. 당시 제가 ‘슈퍼스타K2’에 출연하며 반응이 오던 시기였다”며 “화장실에서 만난 뷔가 제게 다가와 ‘방송 나온 것을 잘 봤다’고 응원해줬다”며 뷔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이후 뷔는 1학년 1학기 때까지 학교를 다니다 전학을 갔다”며 “함께 활동할 때는 같이 밥도 먹으면서 친분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