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데이키즈, 독립레이블 정식 설립…’음악 정체성’ 확고히 한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먼데이키즈 / 사진제공=먼데이키즈 컴퍼니

먼데이키즈 / 사진제공=먼데이키즈 컴퍼니

가수 먼데이키즈(이진성)가 독립레이블 먼데이키즈 컴퍼니를 정식 설립했다.

RBW 소속으로 ‘하기싫은 말’ ‘눈물’ ‘누군가를 떠나 보낸다는건’까지 세 장의 싱글을 발표했던 먼데이키즈는 지난해 10월 발매한 ‘가을안부’부터 독립레이블 형태로 활동 중이다.

이후 본인의 음악 정체성을 확고히 하기 위해 2018년부터는 정식 레이블로의 새 출발에 나선다. “앞으로 팬들과 더욱 가깝고 다양한 방법으로 소통해나갈 예정”이라고 레이블은 전했다.

현재 먼데이키즈는 새해 초 새로운 음반 발매를 목표로 싱글 준비에 매진이다. 더불어 2017년 완판을 기록했던 `가을안부` 콘서트를 뛰어넘는 새로운 공연을 계획 중이라고 밝혀 향후 행보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