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장문복 “이제 머리 자르고 싶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처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처

장문복이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트레이드 마크인 긴 머리를 잘라보고 싶다고 밝혔다.

장문복은 2일 오후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긴 머리에 관한 질문을 들었다. 그는 “머리를 이제 잘라 보고 싶다”고 밝히며 “머리를 자른 모습을 궁금해하시는 팬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머리를 본격적으로 기른지는 올해로 4년 째다. 머릿결이 좋았는지 몰랐는데 그런 말을 많이 듣다보니 관리를 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머릿결을 관리하기 위해 창포물에 머리를 감은 적이 있다. 머릿결은 모르겠는데 머리 속이 정화되더라”라고 털어놔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