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송창의에 무릎 꿇는다…’모성애 폭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내 남자의 비밀' / 사진제공=KBS

‘내 남자의 비밀’ / 사진제공=KBS

KBS 일일극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이 송창의 앞에 무릎을 꿇고 오열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강세정은 ‘내 남자의 비밀’에서 모태 긍정녀 기서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하루아침에 사랑했던 남편 한지섭(송창의)을 잃은 후 딸까지 사경을 헤매는 등 힘들고 험난한 나날을 보내고 있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든다.

더욱이 지난 방송에서는 기서라는 기적적으로 살아 돌아왔다고 믿었던 남편이 결국 교통사고로 운명을 달리한 후 딸 해솔마저 위급한 상황에 처하면서 처절한 눈물을 토해냈다.

하지만 엔딩에서 강재욱(송창의)이 유품으로 남긴 휴대전화 녹취를 통해 강재욱과 한지섭이 바뀐 인생을 살았고, 지금 강재욱을 대신하면서 자신을 매몰차게 대하는 사람이 바로 남편 한지섭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2일(오늘) 방송될 ‘내 남자의 비밀’ 70회에서는 기서라가 한지섭을 찾아가 무릎을 꿇을 예정이다. 아픈 딸 해솔을 위해서는 아빠의 따뜻한 손길이 필요하다는 의사의 조언에 한지섭을 찾은 것.

한지섭이 여전히 자신을 냉대하며 차가운 모습으로 일관하자, 기서라는 분노하던 것도 잠시 이내 오열을 터뜨리며 절박한 모습을 보일 예정이다.

뜨거운 모성애를 폭발시키는 기서라의 눈물에 한지섭의 마음이 흔들릴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제작진은 “그동안 착한 성품 탓에 매번 당하기만 했던 기서라가 믿었던 남편의 배신을 알게 되고 직접 경험하게 되면서, 이전과는 다른 감정으로 행동에 나서게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내 남자의 비밀’은 매주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