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향한 마지막 관문…’블랙 팬서’, 메인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블랙 팬서' 메인 포스터

영화 ‘블랙 팬서’ 메인 포스터

영화 ‘블랙 팬서’가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블랙 팬서’는 2018년 첫 번째 마블의 작품이자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를 향한 마지막 관문이 될 영화다. 와칸다의 국왕이자 어벤져스 멤버로 합류한 블랙 팬서 티찰라(채드윅 보스만)가 희귀 금속 비브라늄을 둘러싼 전세계적 위협에 맞서 와칸다 운명을 걸고 전쟁에 나서는 내용을 담는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는 와칸다 왕국의 왕이자 최고의 전사, 세상을 구할 히어로의 운명을 이어 받은 블랙 팬서의 위엄 넘치는 모습이 담겼다.

이와 함께 왕좌를 노리는 에릭 킬몽거(마이클 B. 조던), 블랙 팬서의 옛 연인 나키아(루피타 뇽), 호위 전사 오코예(다나이 구리라), 조력자 에버렛 로스(마틴 프리먼), 왕국의 전대 여왕 라몬다(안젤라 바셋), 조언자 주리(포레스트 휘태거), 약탈자 율리시스 클로(앤디 서키스) 등 개성 강한 캐릭터들이 눈길을 끈다.

‘블랙 팬서’는 ‘캡틴 아메리카: 시빌워’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블랙 팬서의 첫 솔로 작품이다. 블랙 팬서는 아이언맨을 뛰어넘는 재력가이자 캡틴 아메리카와 필적하는 신체 능력의 히어로다.

또 ‘블랙 팬서’에는 광안리, 해운대 등 부산의 주요 랜드마크가 등장할 예정이라 더욱 기대를 높인다. 오는 2월 14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