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신년 특집 ‘천재, 천재를 만나다’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영재발굴단'

사진=SBS ‘영재발굴단’

오는 3일 방송되는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2018년 새해를 맞이하여 야심 차게 준비한 ‘천재, 천재를 만나다’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천재, 천재를 만나다’ 프로젝트는 한국의 뛰어난 영재가 다른 나라 천재들과 만나고 교감하며 더 넓은 세상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특별한 프로젝트의 주인공은 지난해 1월 탁월한 감성 연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연습벌레’ 첼로 영재, 박진우(10세) 군이다. 첼로를 배운지 1년 만에 전국 대회를 휩쓸었던 진우 군은 이후에도 피나는 노력과 연습으로 우리나라 최고 권위의 콩쿠르에서 5, 6 학년들을 제치고 4학년으로서 초등부 1위를 차지했었다. 이는 66년이나 되는 콩쿠르 역사상 거의 유례가 없는 일이었다.

진우 군은 음악과 관련해 좀 더 다양한 경험을 하고 싶다고 밝힌 적 있다. 그러나 그는 넉넉지 않은 형편에 4남매가 모두 클래식 음악을 하는 터라 국제 콩쿠르 경험은 물론, 해외여행 한 번 가본 적이 없었다. 그런 진우 군을 위해서 ‘영재발굴단’은 그가 평소 가고 싶어 하던 독일 여행을 준비했다. 바흐, 헨델, 베토벤 등 천재 음악가들이 태어난 클래식의 본고장에서 천재 음악가들의 숨결을 느끼고 싶어 하던 진우 군의 소원이 마침내 이루어진 것이다. 그런 진우 군을 따라 진우의 매니저를 자처한 동생 승우(8살) 군도 합류했다.

평소 클래식의 본고장인 독일의 어린이들을 어떻게 연습하는지 궁금해했던 진우 군. 독일에 도착하자마자 그의 궁금증을 풀어주기 위한 특급 만남이 성사됐다. 그가 독일의 음악 영재 라파엘, 미헬렌 남매를 만난 것이다. 뛰어난 바이올린 실력으로 독일 언론에서까지 주목한 두 아이들. 특히 라파엘은 9살 나이에 음대에 입학하며 최연소 대학생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진우, 승우 형제의 파란만장 독일 클래식 여행을 담은 ‘천재, 천재를 만나다’ 그 첫 번째 이야기를 담은 ‘영재발굴단’은 오는 3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