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사이’ 이준호, 상남자VS멍뭉美… 극과 극 매력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이준호 / 사진제공=JYP,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이준호 / 사진제공=JYP,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그룹 2PM 이준호가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통해 극과 극 매력을 뽐내고 있다.

이준호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하루하루 버티며 살아가는 뒷골목 청년 이강두를 맡아 열연 중이다. 강렬한 눈빛과 거친 말투, 행동 뒤에 감춰진 상처를 섬세하게 표현한다는 호평을 듣고 있다.

뿐만 아니라 원진아(하문수 역)와 함께할 때는 무심한 듯 다정한 ‘츤데레’ 면모를 보여 설렘을 선사하는 등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하고 있다.

2일 소속사에서 공개한 비하인드 사진들에 이준호의 극과 극 매력이 고스란히 담겨 눈길을 끈다.

촬영 중인 이준호의 날선 눈빛에서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그러나 촬영이 끝나자마자 보는 이들까지 웃음 짓게 만드는 특유의 눈웃음으로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극 중에 강두는 어린시절 겪은 사고의 트라우마로 인해 고통 속에서 살아가느라 웃음을 잃은 터. 이에 현장 비하인드 사진 속 이준호의 해맑은 미소가 더욱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준호는 지난해 12월 31일 열린 ‘2017 KBS 연기대상’에서 ‘김과장’으로 중편드라마 우수상과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하며 배우로서 인정받았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