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우림, 20주년 화려한 마무리…연말 콘서트X전시회 성황리 개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자우림 부산 콘서트 / 사진제공=인터파크엔터테인먼트

자우림 부산 콘서트 / 사진제공=인터파크엔터테인먼트

자우림이 데뷔 20주년 콘서트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자우림은 지난 31일 ‘2017 자우림 연말 콘서트 [XX]’의 부산 공연과 전시회 ‘자우림 XX 위대한 낙서’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자우림은 이번 부산 콘서트에서 지난주 서울에서의 공연을 총망라하는 노래들을 선보였다. ‘마왕’으로 콘서트를 시작한 자우림은 ‘새’, ‘안녕,미미’, ‘파애’ 등의 무대로 어두운 분위기를 이어가다 ‘애인발견’, ‘17171771’, ‘헤이 헤이 헤이’ 등의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선사하면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다채로운 자우림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완성도 높은 공연이었다.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자우림은 20년 전을 되돌아보는 코너를 마련해 밴드 결성에 대한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밴드 결성 시점에서 작업했던 미발표 노래들도 한 소절씩 들을 수 있었다. 추억을 회상하는 동시에 관객들에게 자우림 음악 스타일의 변천사를 짤막하게 보여줘 객석의 큰 호응을 얻었다.

앙코르 무대에 오른 김윤아는 “새해에는 신보가 나올 예정이다. 좋은 곡이 많다”며 새 앨범을 작업 중에 있다고 귀띔했다. 또 2017년의 마지막 날 공연장을 찾아와준 팬들에게 감사 인사와 함께 “2018년에도 자우림과 함께하자, 새해 복 많이 받고 건강하세요”라며 새해 인사를 전했다.

자우림의 데뷔 20주년을 기념해 개최된 전시회 ‘자우림 XX 위대한 낙서’도 많은 관객들의 호평을 받으며 막을 내렸다. 지난 21일부터 서울 블루스퀘어 한남아트갤러리에서 열렸던 이번 전시회는 글로벌 그래피티 뮤지엄 쇼 ‘위대한 낙서’와의 협업으로 진행됐다. 자우림의 음악 세계를 세계적인 그래피티 작가의 작품과 함께 만나볼 수 있는 이색적인 자리를 마련해 큰 관심을 받았다.

이번 전시회는 자우림의 20주년을 관통하는 kiwa 작가의 감각적인 디자인 작품들과 또 하나의 섹션으로 마련된 팬들이 보내준 영상까지 더해져 보다 풍부한 구성이 돋보였다. 특히,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는 그래피티 작가 심찬양이 자우림의 음악을 영감으로 한 드로잉쇼를 펼쳐 멋진 그래피티 작품을 완성해 이목을 끌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