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 쫄깃한 전개 이끄는 키 플레이어로 ‘大활약’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MBC ‘투깝스’ 조정석의 박력이 폭발했다.

지난 1일 방송된 ‘투깝스’ 21, 22회에서는 형사 차동탁(조정석)이 16년 전 석연치 않게 마무리된 사건의 진실에 한발 더 깊숙이 담그는 수사기가 펼쳐졌다. 이 과정에서 형사 차동탁과 혼연일체 된 조정석의 박력 넘치는 카리스마가 보는 이들을 매료 시켰을 뿐만 아니라 극적인 전개를 이끄는 키 플레이어로서의 역량을 여실히 느끼게 했다.

사건의 전말을 속 시원히 밝혀줄 이두식(이재원)의 죽음으로 악의 세력에 대항하고자 하는 동탁의 의지는 더욱 강해진 바. 또한 사기꾼 영혼 공수창(김선호)과의 인연의 실타래를 풀기 위한 시간이 단 15일 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그를 온전하게 제 몸으로 돌려보내려는 그의 뜨거운 수사 본능이 화면에서 눈을 뗄 수 없을 정도로 진한 몰입감을 안겨줬다.

이에 차동탁은 16년 전 사건 현장에서 습득한 이니셜 목걸이의 원주인을 찾는 것이 급선무라고 판단했다. 자신의 인맥을 동원하여 목걸이에 얽힌 비화를 찾아냈고 거기에 새겨진 이니셜이 현재 검사장이자 과거 인천서 형사였던 탁정환(최일화)과 깊은 관련이 있다는 것을 유추해냈다.

특히 목걸이에 대한 정보를 하나하나 추적해나가며 그 목걸이에 새겨진 이니셜의 주인공들 중 탁정환 검사장을 주목한 것은 차동탁의 날카로운 형사적인 직감이 빛났던 대목. 탁정환과 나눴던 대화에서 단서를 찾아내며 접점을 찾아나가는 장면에서 일순간 예리하게 돌변하는 조정석의 눈빛은 차동탁과 완벽하게 혼연일체 되어 보는 이들을 소름 돋게 만들었다.

그런가하면 빙의에 대한 사실을 듣고 자신을 멀리하는 송지안(이혜리)의 주위에서만 맴맴 돌며 아픈 표정을 숨기지 못하는 차동탁은 그저 사랑에 빠진 남자, 그 자체였다. 사랑하는 이가 상처 받을까봐 더 이상 가까이 다가가지 못하고 바라만 보는 차동탁의 애절한 심정을 섬세하게 표현한 조정석의 연기는 가슴을 아리게 했을 정도.

이처럼 조정석은 진실을 위해 위험도 마다치 않는 형사 차동탁을 맞춤옷을 입은 것처럼 탁월하게 소화, 매회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앞으로 더욱 거세진 악의 세력과의 싸움을 앞둔 차동탁, 그리고 차동탁(수)를 또 어떤 깊어진 연기로 그려낼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투깝스’는 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