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김희원, 생활 밀착형 연기…’존재감 과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의문의 일승' 김희원 / 사진=방송 캡처

‘의문의 일승’ 김희원 / 사진=방송 캡처

SBS 월화극 ‘의문의 일승’ 김희원이 다양한 모습으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김희원은 지난 1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 박수칠 역으로 등장했다.

이날 박수칠(김희원)은 다친 후배 오일승(윤균상)과 진진영(정혜성)을 걱정하며 친근한 모습을 보였다. 반면 팀원에게 사건 해결을 위한 지시와 오일승과의 비밀스러운 이야기로 극적 긴장감을 높이기도 했다. 특히 장필성(최원영)과는 ‘톰과 제리’ 케미를 자랑했다.

김희원은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로 매 회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