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X김선호, 사건의 진실에 다가서다…이혜리 ‘혼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투깝스' / 사진=방송 캡처

‘투깝스’ / 사진=방송 캡처

조정석과 김선호가 16년 전 미제로 묻힐 뻔 했던 사건의 진실에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월화극 ‘투깝스’에서 형사 차동탁(조정석)과 사기꾼 영혼 공수창(김선호)이 ‘천사 날개’의 출처와 16년 사건 현장의 증거물인 이니셜 목걸이의 주인공을 찾아 나서며 빙의 공조 수사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앞서 복역 중에 살해당한 이두식(이재원)이 마지막으로 남긴 유언의 핵심은 진범을 잡으려면 진짜 천사를 찾으라는 것. 이에 공수창은 어릴 적 그와 함께 자랐던 보육원을 떠올리며 그 곳에 그려진 낡은 벽화에서 해답을 찾아냈고 동탁은 수녀에게 사건에 도움이 될 질문을 던졌으나 지나치게 방어적인 그녀의 태도에서 무언가 석연치 않은 점이 포착돼 의구심을 높였다.

차동탁 역시 이니셜 목걸이의 본 주인을 찾으려 분주하게 수사를 펼쳐나갔다. 그 결과, 어린 공수창이 16년 전 사고 현장에서 주운 목걸이는 과거 인천서에서 퇴직하는 선배들에게 만들어줬던 선물로 차동탁은 그 기념품을 받았던 퇴직자들의 리스트를 입수하며 퍼즐 조각을 맞춰나갔다.

차동탁과 공수창이 합심하여 수사에 진척을 보이고 있는 동안 자신의 죄를 덮기 위한 탁정환의 술수도 한층 더 간교해질 조짐이 보였다. 과거 그가 비리를 조작하는데 일조했던 대기업의 회장 아들의 사고를 무마 시켜줬다.

뿐만 아니라 차동탁과 공수창의 빙의 공조 사실을 알게 된 송지안(이혜리)의 혼란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믿고 좋아했던 남자가 하나가 아닌 두 사람이었다는 사실이 크나큰 충격으로 다가온 터. 송지안은 믿기 힘든 현실에 차동탁을 무작정 피하고 있어 이들의 꼬일 대로 꼬여버린 애정전선이 쉽게 풀리지 않을 것임을 예감케 하고 있다.

게다가 공수창이 자신의 몸으로 돌아갈 수 있는 49일의 기간에서 이제 고작 15일여의 기간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이들이 시간 안에 모든 일을 되돌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투깝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