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가 나타났다”…강혜정을 둘러싼 미스터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저글러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저글러스’ 방송화면 캡처

“태양생명 보험조사팀 최강우 팀장입니다.”

지난해 막을 내린 KBS2 드라마 ‘매드독’에서 최강우 역을 맡은 배우 유지태가 1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극본 조용, 연출 김정현)에 나타났다. 그는 ‘매드독’에서 연기한 최강우 팀장으로 왕정애(강혜정)를 만났다.

강우는 정애에게 남편에 대해 물으며 “실종된 남편이 여러 생명보험에 가입했더라”며 “수령자는 왕정애 씨로 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기로 의심될 때 우리 팀에서 조사를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애는 놀란 표정을 지었고, 강우는 차가운 표정으로 일관했다. ‘매드독’의 최강우 팀장, 유지태의 특별 출연은 보는 재미를 높였으며, 동시에 정애의 과거사가 수면 위로 드러나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