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김희원 “윤균상, 정혜성 아바타잖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김희원이 윤균상을 정혜성 아바타라고 말했다.

1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는 광수대 박수칠(김희원), 김민표(도기석), 권대웅(강신효)가 밤새 진회장의 사건을 팠다.

김종삼(윤균상)은 뒤늦게 출근했고 팀원들의 구박을 받아야 했다. 이 가운데 박수칠은 그에게 최기사를 죽인 범인을 잡기 위해 “최기사 좀 더 파봐”라고 말했고 권대웅은 “얘 혼자 보내게요?”라며 불안한 듯 물었다.

그러자 박수칠은 “혼자 하겄냐. 진영이(정혜성) 아바탄데. 진영이 혼자 병원에 누워있을 성격도 아니고”라고 말했다. 이에 김종삼은 뾰루퉁한 표정을 지었다.

반면 병원에서 이를 들은 진진영은 “역시 팀장님은 내 성격 다 아셔”라며 뿌듯해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