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혜민 스님 “이제는 스님 냉장고도 터는구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혜민스님이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했다.

1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2018 무술년 신년특집’으로 혜민 스님과 장서희가 출연했다.

MC 김성주는 혜민스님에게 “나와 달라고 부탁 드렸을 때 기분 어땠냐”고 묻자 “이제는 스님 냉장고도 털려고 하는구나. 저도 깜짝 놀랐다”라면서 “반가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혜민스님은 ‘TV는 보냐’는 질문에 “가끔씩 본다. 고든램지 셰프 나왔을 때 봤다”고 말했답했다.

그러자 MC 안정환은 “저는 램지 형 보다는 스님이 더 놀랍다”고 말했다.

혜민 스님은 “박찬호 씨와 친분이 있는데 그 때 여기 나간다고 그 때부터 관심을 갖고 보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