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 강세정, 떠난 송창의에 “당신이 어떤 사람이든 고맙고 감사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 연출 진형욱) 기서라가  송창의의 죽음에 눈물을 흘렸다.

1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에서는 기서라(강세정)이 강재욱(송창의)에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기서라는 강재욱의 납골당에서 눈물을 흘렸다. 사실 한지섭은 살아있지만 기서라는 여전히 강재욱을 한지섭이라고 알고 있었다.

그는 “해솔 아빠. 나 사실 당신한테 궁금한 게 너무 많아. 근데 고맙다는 말. 그것만 하고 갈게. 너무 고마워”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우리 해솔이 끝까지 지켜줘서. 우리 해솔이 지켜준 것만으로도 당신이 어떤 사람이든 너무 고맙고 감사해. 우리 해솔이 깨어나면 꼭 손잡고 같이 올게. 그렇게 할 수 있도록 끝까지 해솔이 지켜줘. 부탁이야”라며 납골당을 떠났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