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민 스님 “화 다스리는 방법? 깊은 심호흡 6회 반복”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혜민스님이 화를 다스리는 방법을 소개했다.

1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2018 무술년 신년특집’으로 혜민 스님과 장서희가 출연했다.

MC 김성주와 안정환은 “스님도 화가 날 때가 있냐”고 물었다. 혜민스님은 “당연히 있다. 제가 마음치유 학교 교장인데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혜민 스님은 “자기 이름이 혜민인데 허락받지 않고 혜민 스님이라고 했냐”면서 “‘이름 바꿀 때까지 전화한다’고 전화가 걸려왔다. 16통 넘게 걸려왔다”고 화났던 일화를 털어놨다.

화를 다스리기 위해 혜민스님은 “깊은 심호흡 6회 정도 반복하면 된다”며 “2분 정도다. 어떤 감정이든 2분 이상 가지 않는다. 2분만 참으면 그 감정은 흘러간다”면서 화를 다스리는 방법을 소개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