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준, ‘믹스나인’으로 절치부심..”새롭게 돌아오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믹스나인'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믹스나인’ 방송화면 캡처

일레븐나인 소속 연습생 임영준이 지난달 31일 방송된 JTBC 서바이벌 프로그램 ‘믹스나인’에서 아쉽게 작별 인사를 했다.

임영준은 지난 2차 경연에서 ‘킹왕짱’ 팀에 합류해 그룹 빅뱅의 ‘뱅뱅뱅’을 불렀다. 경연 초반 부진했던 성적이었지만 실력을 쌓으며 눈에 띄는 순위 상승을 이뤄냈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에게도 인정받았다.

순위 발표식에서 양현석은 임영준에서 “킹왕짱 팀의 무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순위가 상승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임영준은 아쉽게 탈락자에 이름을 올렸다. 양현석 역시 “아쉽다”며 탄식했다.

무서운 뒷심을 보여준 임영준은 가수 세븐이 속한 일레븐나인 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데뷔를 목표로 연습에 매진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