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치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손수 만든 연하장 선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황치열 SNS

사진=황치열 SNS

가수 황치열이 2018년 새해를 맞아 직접 만든 연하장을 공개하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말했다.

황치열은 1일 자신의 SNS에 개띠 해인만큼 개와 ‘2018’을 새겨 넣은 연하장을 만들었다. 또 다른 연하장에는 귀여운 강아지와 복주머니를 그렸다.

그는 “2018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연하장을 두 장 만들었다. 모두에게 행운이 있길 바란다”고 남겼다. 특히 황치열은 1982년생으로 개띠여서 2018년이 기대되는 스타 중 하나다.

지난해 첫 번째 미니음반 타이틀곡 ‘매일 듣는 노래’로 음원차트와 음악방송에서 1위를 차지하며 활약한 황치열은 올해 역시 활발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