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녀석들2’ 주진모, 진정한 하드캐리란 이런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OCN '나쁜 녀석들2' 방송 캡쳐

/사진=OCN ‘나쁜 녀석들2’ 방송 캡쳐

배우 주진모가 OCN 드라마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에서 살신성인 액션을 보여줬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에서는 허일후(주진모)가 조영국(김홍파)을 잡기로 결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허일후는 모든 악의 굴레를 끊기 위해서는 조영국을 없애야한다고 생각했기에 어느 때보다 어깨가 무거웠다.

삶의 무게가 무거운 만큼 현실과 타협할 법도 하지만 허일후는 달랐다. 조직원들과 피튀기는 혈전을 벌였고, 우제문(박중훈)과 노진평(김무열)이 위기에 처했을 때도 자신을 희생하면서 그들을 구했다.

이후 허일후는 일당백의 역할을 하며 역대급 액션을 펼쳐갔다. 조영국을 만나자 그 독기는 배가 됐고 뿜어져 나오는 분위기는 강렬했다.

방송 말미에서는 강주(지수)와 끝까지 대립하면서도 “우리같은 놈 더 나와선 안된다”고 말해 악행을 멈추기 위해 얼마나 굳게 마음을 먹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주진모가 출연 중인 ‘나브년석들: 악의 도시’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2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