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혜민스님 “라볶이, 번뇌에 빠지게 만드는 음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2018년 신년 특집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혜민 스님이 최초로 ‘스님의 냉장고’를 공개한다.

혜민 스님은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그동안 밝힌 적 없던 속마음을 드러냈다. “스님도 화가 날 때가 있냐”는 MC들의 질문에 ‘이름’ 때문에 한 사람에게 전화를 16통이나 받았던 황당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어 “스님도 화가 당연이 나지만, 어떤 감정이든 2분 이상 지속되지 않는다”며 분노가 일 때, 마음을 다스릴 수 있는 방법을 전했다.

많은 사람들의 ‘고민 멘토’라고 불리는 혜민 스님은 “나도 역시 고민이 생겼을 때 상담하는 사람이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이해인 수녀님. 혜민 스님은 “서로 수녀님-조카 스님이라 부를 만큼 막역하다”며 최근 마음이 힘들 때 수녀님에게 고민 상담을 받았던 일화를 공개했다.

혜민 스님은 남다른 재치로도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나를 번뇌에 빠지게 하는 음식은 ‘라볶이’다”라며 의외의 ‘초딩 입맛’을 공개했다. “채식주의자인데 라볶이에 들어간 어묵은 어떻게 하냐”는 MC의 질문에 혜민 스님은 “어묵이 가장 나를 힘들게 한다”며 스님의 ‘라볶이 먹는 법’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상 최초 ‘스님의 냉장고’로 대결이 펼쳐지는 ‘냉장고를 부탁해’는 오늘(1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