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 VS 정해균, 또다시 냉전…승자는 누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피플스토리컴퍼니

/사진=피플스토리컴퍼니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 조정석과 정해균, 그들 사이에 다시 싸늘한 냉기가 흐르고 있다.

‘투깝스’ 측은 1일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과 경찰서장 마진국(정해균)의 심상치 않은 맞대면을 공개했다.

차동탁은 사기꾼 영혼 공수창(김선호)과 함께 16년 전 묻힌 사건의 진실을 밝히려 빙의 공조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

하지만 이 사건이 수면 위로 드러나게 되면 위기의 직격탄을 맞게 될 인물들의 방해공작도 나날이 간교해지고 있다.

그 인물 중에 하나인 마서장은 자신의 수하들을 감싸는 것 같으면서도 조항준(김민종) 형사 살인사건에는 미온적인 반응을 보여 차동탁과 척을 지게 된 터. 이렇듯 그는 의중을 알 수 없는 행보로 미스터리함을 더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두 남자에게 첨예한 갈등의 기운이 읽히고 있어 보는 이들을 조마조마하게 만들고 있다. 더 이상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가 보이는 차동탁의 강경한 눈빛과 그런 그를 속내가 읽히지 않는 표정으로 응시 중인 마서장에게서 금방이라도 전쟁이 터질 듯 한 일촉즉발의 분위기가 전해지고 있기 때문.

과연 두 남자가 거듭 맞붙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또 어떤 대화가 오고갔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조정석과 정해균의 대립 현장은 오늘(1일) 오후 10시 ‘투깝스’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