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범접불가 ‘꽃선비’로 변신..”강렬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스 / 사진=MBC '2017 가요대제전' 방송화면 캡처

그룹 빅스 / 사진=MBC ‘2017 가요대제전’ 방송화면 캡처

그룹 빅스가 매혹적인 동양미를 살린 공연으로 연말 가요 시상식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지난달 31일 MBC ‘2017 가요대제전’에서다.

빅스는 ‘2017 가요대제전’에서 데뷔 5주년을 맞아 발표한 네 번째 미니 음반 타이틀곡 ‘도원경’을 편곡해 불렀다. 팬들이 가장 보고 싶은 안무로 뽑은 만큼 새롭게 구성해 더 큰 환호를 얻었다.

독특한 의상에 붉은 천을 들고 무대에 오른 빅스는 꽃이 흩날리는 무대를 배경으로 안무를 보여줬다. 거대한 붓이 돼 마치 한 편의 동양화를 완성해나가듯 이색적인 군무로 호응을 이끌어냈다.

빅스는 ‘도원경’ 활동 당시에도 동양의 아름다움을 살린 안무와 가야금 테마를 배경으로 한 독특한 분위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들은 ‘2017 가요대제전’ 직후 한 포털 사이트 실시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며 인기를 입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