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2017 대상X최우수상…2018년에도 열일 이어간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M C&C

/사진=SM C&C

전현무에게 2017년은 그 동안 흘린 땀과 노력에 대한 값진 보상을 받은 해로 기억 될 것이다.

전현무는 지난해 tvN ‘수요미식회’ ‘뇌섹시대-문제적남자’ JTBC ‘팬텀싱어2’ ‘비정상회담’ SBS ‘판타스틱 듀오2’ ‘마스터키’, OtvN‘프리한 19’, KBS2 ‘해피투게더3’, MBC ‘나 혼자 산다’ 등 지상파, 종편, 케이블을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했다.

그는 관찰 예능부터 토크쇼, 경연프로그램 등 다양한 장르 속에서 깔끔한 진행은 기본이고, 유쾌함과 재치, 센스를 옵션으로 장착해 모든 프로그램에서 기복 없는 모습을 선보이며 최고의 엔터테이너로 자리매김했다.

또 그는 지난해 연말 지상파 방송 MBC 연예대상, SBS 연예대상에 참석해 유쾌한 특별무대도 꾸미며 예능인들의 축제에 참석했다. MBC 연예대상에서는 ‘대상’을, SBS 연예대상에서는 예능부문 ‘최우수MC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으며 값진 성과를 거두었다.

이는 전현무가 많은 이들에게 인정받는 진정한 예능 대세로서 자신의 존재감을 다시 한 번 입증했으며 2018년에도 변함없이 꾸준히 활약할 것을 예고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