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유닛’, 빛나는 내일을 위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2017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

사진=’2017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

KBS2 예능프로그램 ‘더유닛’이 용기 있는 도전에 나선 참가자들을 위해 제대로 지원하고 있다.

‘더유닛’은 연예계 경력이 있는 참가자들이 무대 위에서 다시 꿈을 펼치기 위해 치열한 도전과 더불어 의미 있는 성장을 담아낸다. 무엇보다 참가자들의 절실함을 잘 알기에 이들이 그동안 보여주지 못한 끼와 재능을 마음껏 보여줄 수 있도록 애쓰고 있다.

덕분에 참가자들은 2017년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지난달 29일 ‘KBS 가요대축제’와 31일 ‘KBS 연기대상’에 출연하며 특별 공연을 펼친 것.

‘가요대축제’에서는 ‘마이턴’과 ‘STAY’ ‘사슬’ ‘어머님이 누구니’를 열창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연기대상’에서는 ‘킹스맨’ OST와 ‘That’s what I like’에 맞춰 안무를 선사, ‘마이턴’으로 군무와 노래를 보여줬다.

이처럼 ‘더유닛’ 측은 숨은 원석인 참가자들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조명 받을 수 있도록 적극 돕고 있다. 제작진은 “여러 방면으로 고민하며 빛나는 내일을 맞이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