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디스 아티스트, 2018년 각양각색 새해 인사..”행복 가득하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들이 2018년 새해 인사를 건넸다. 애프터스쿨, 뉴이스트 W, 범주, 한동근, 세븐틴, 프리스틴이다.

영화 ‘꾼’에서 활약한 애프터스쿨 나나는 “2018년에는 더 특별하고 행복한 일만 가득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리지는 “여러분의 힘을 받아서 활동할 테니 앞으로도 많이 사랑해달라”며 웃었다. 또 레이나, 이영, 가은은 ‘올 한해도 즐겁고 행복한 일만 가득하길 바란다’고 적은 사진을 공개했다.

뉴이스트 W는 “건강하길 바란다”며 “좋은 일만 가득하길 우리가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범주는 “무술년 한 해, 더 발전된 모습과 좋은 음악으로 찾아뵙겠다”고 약속했다. 한동근은 “지난 한 해는 정말 의미 있는 한 해였다. 올해도 따뜻한 위로가 되는 음악을 만들겠다”며 기대를 높였다.

세븐틴은 “모두에게 평안과 행운이 가득하길 기원한다. 우리와 더불어 설레고 멋진 일만 가득한 한 해를 만들자”고 밝혔다.

프리스틴은 “2018년에는 행복하고 즐거운 일들 가득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