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KBS 연기대상] 남궁민X정려원X이유리, 남녀 최우수상…이견無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남궁민, 정려원, 이유리 / 사진=K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남궁민, 정려원, 이유리 / 사진=K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배우 남궁민과 정려원, 이유리가 남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열린 2017 KBS 연기대상에서다.

남궁민은 시상식 진행을 하던 중 최우수상에 호명돼 무대 가운데로 나섰다. 그는 ‘김과장’ 촬영 당시를 추억하며 “많이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원래는 캐릭터를 내 안에 가져오는 편인데, 이번엔 내가 다가가야 했다. 그래서 하나하나 계산을 해야했기에 연기가 힘들었다.

또 그는 “시상식에 와서 빈손으로 돌아가는 날 잠이 오지 않았던 적이 있다”라고 고백하며 “이 자리에서도 상을 받지 못한 분들과 영광을 함께 나누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힘들고 안좋은 일이 있어도 꿈꾸고 노력한다면 이뤄질 거라고 믿는다”며 희망을 얘기했다.

정려원은 ‘마녀의 법정’에서 마이듬 검사 역으로 열연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성범죄를 다룬 드라마에 대해 얘기하며 “가해자들이 처벌받고 피해자들이 목소리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동시간대 방송된 드라마에서 연기했던 절친 한예슬에게도 “예슬아, 너도 많이 힘들었을 텐데 날 위해 많이 기도해줘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남궁민과 마찬가지로 진행 중 호명된 이유리는 감격해 눈물을 흘렸다. 그는 “사라지지 않고 계속 연기할 수 있게 해줘서 고맙다. 난 정말 아무것도 아니다. 잘하지 못했다”라며 ‘아버지가 이상해’ 팀에 감사 인사를 했다. “좋은 연기, 겸손하게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