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SBS 연기대상] ‘당잠사’ 김원해·‘다만세’ 박진주, 남녀조연상 수상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2017 SBS 연기대상 방송 캡쳐

/사진=2017 SBS 연기대상 방송 캡쳐

배우 김원해, 박진주가 남녀조연상을 수상했다.

31일 방송된 ‘2017 SBS 연기대상’에서는 ‘당신이 잠든 사이에’서 열연한 김원해와 ‘다시 만난 세계’에 감초 역할을 한 박진주가 조연상을 받았다.

김원해는 “이 자리에 서는데 50년 걸렸다. 쟁쟁한 경쟁자들이 있는데 나이가 제일 많다. 다 좋아하는 동생들인데 미안하다. 나이가 많아서 준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진주는 “전혀 생각하지 못해서 아무것도 준비 못했는데 일단 원해 선배님 상 받으신 건 상 받으신거 너무 축하드리고 기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떤 작품을 해서가 아니라 차근차근해서 조연상을 주신 것 같다. 작년으로 돌아가서 ‘질투의 화신’을 시켜주신 박신우 감독님 작은 역할이었는데 그 때부터 잘 된 것 같다”며 “오충환 PD ‘당잠사’ 시켜주셔서 감사하고 ‘다시 만난 세계’ 백수찬PD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