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소방관 아내 울린 감동의 연말 콘서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거미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거미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가수 거미가 2017년 마지막을 무대 위에서 보낸다.

거미는 지난 30일부터 오늘(31일)까지 서울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단독 콘서트 ‘Feel the Voice Season3’를 열고 있다. 4000석 매진을 기록한 이번 공연에서 거미는 뛰어난 가창력과 다채로운 무대를 선사하고 있다.

지난 30일 공연에서 거미는 “올해 공연을 많이 해서 관객들이 없을까 걱정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거미는 추운 겨울에 잘 어울리는 ‘눈꽃’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그대 돌아오면’ 등 자신의 대표곡을 비롯해 연말에 어울리는 댄스 메들리와 ‘Red sun’ ‘A-Yo’ 등의 파워풀한 힙합 곡도 불렀다.

거미의 재치와 입담이 관객들에게 특별한 시간을 만들어줬다. 즉석에서 동요 ‘상어가족’을 거미 특유의 R&B 버전으로 불러 폭발적인 환호를 이끌어냈다.

거미는 또 사연 이벤트를 통해 프러포즈 마스터를 자처했다. 거미의 콘서트로 인해 커플이 된 사연과 함께 여자친구가 남자친구에게 깜짝 청혼을 하는 순서를 가졌고, 거미의 재치 있는 진행에 당사자뿐 아니라 관객들까지 훈훈한 추억을 나눠 가졌다.

감동적인 순간은 다음 사연이었다. 아내가 음악을 사랑하지만 바쁜 업무로 연말에 함께 보내지 못하는 소방관이 “혼자서 콘서트를 찾았을 텐데 사랑한다”고 전해달라고 요청한 것. 거미에게 사연과 인사를 들은 아내가 눈물을 쏟으며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다.

거미는 오늘(31일) ‘Feel the Voice Season3’ 마지막 공연을 선보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