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부터 박서준까지… ‘1박 2일’10주년 축하 “추억이 새록새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1박 2일' 10주년 축하 영상 / 사진제공=KBS

‘1박 2일’ 10주년 축하 영상 / 사진제공=KBS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을 위해 초호화 축하사절단이 떴다. ‘1박 2일’을 빛냈던 수지-박서준-강민경-유지태부터 원년멤버 은지원까지 올해 10주년을 맞은 ‘1박 2일’을 위해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1박 2일’이 오늘(31일) KBS 총파업으로 약 7주 간 중단됐던 방송을 재개한다.

이에 앞서 수지-은지원-박서준-강민경-유지태 등 ‘1박 2일’과 함께했던 스타들이 바쁜 스케줄에도 1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릴레이 영상을 보내왔다.

‘1박 2일’의 세 번째 시즌의 첫 모닝 엔젤로 등장해 멤버들의 상쾌한 아침을 책임졌던 ‘국민 여동생’ 수지는 “첫 번째 모닝엔젤로 나왔던 기억이 아직도 새록새록하다”며 지금까지 ‘1박 2일’을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게스트로 출연했을 당시 ‘불운의 아이콘’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맹활약했던 박서준은 “‘1박 2일’에 출연해서 웃음을 많이 얻었다”며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유지태는 ‘1박 2일’의 고정 출연자이자 절친한 친구 김준호를 언급하며 “많이 사랑해달라”고 요청했다. 유지태는 ‘김준호 동거인 특집’ 편을 통해 지상파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 처음 출연했다.

가장 눈에 띄는 축하 메시지의 주인공은 은지원이다. ‘1박 2일’ 원년멤버 은지원은 “’1박 2일’은 저의 20대와 30대를 함께 했다. 앞으로도 20주년 30주년 이어가라”며 남다른 소회와 함께 격려를 보냈다.

‘1박 2일’은 오늘(31일) 오후 4시5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