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승기·이상윤·양세형·육성재, 4人 4色 라이프 공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집사부일체' 예고 /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예고 / 사진제공=SBS

SBS 새 일요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 이승기·이상윤·양세형·육성재의 4인 4색 라이프 스타일이 소개된다.

오늘(31일) 오후 6시 25분 첫회가 방영되는 ‘집사부일체’에서는 3년 만에 예능 복귀로 화제를 모은 이승기의 집을 비롯해 ‘사부’를 만나러 가기 전 ‘청춘 4인방’의 하루를 엿볼 수 있는 일상 관찰 카메라가 공개된다.

‘집사부일체’를 통해 전역 직후부터 예능 복귀 첫날까지의 일상을 낱낱이 공개할 이승기는 몸매 유지를 위해 운동을 쉬지 않는 등 여전히 군인 티를 벗지 못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폭풍 운동에 이어 공개된 이승기의 일과는 다름아닌 TV 시청. 이승기는 편안한 자세로 소파에 누워 그 동안 밀린 예능과 드라마 모니터링에 심취했다. 가요 프로그램을 보며 후배 아이돌 가수의 무대에 감탄하는 모습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배우 이상윤은 이른바 ‘무결점 하우스’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인테리어부터 청결 상태까지 흠잡을 곳 하나 없는 이상윤의 집을 본 멤버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양세형은 “너무 깨끗해서 사이코패스가 사는 집 같다”고 농담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예능 대세’ 양세형과 막내인 ‘비투비’ 육성재의 라이프 스타일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작진에 따르면 양세형은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잇’ 아이템으로 풀 장착을 하고 나타나 예능계의 떠오르는 패션피플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막내 육성재는 ‘육 집사’가 되어 고양이와 대화를 나누고 쉴 새 없이 혼잣말을 하면서 게임을 하는 등 ‘혼자 놀기 달인’의 면모를 증명했다.

‘집사부일체’는 인생에 물음표가 가득한 ‘청춘 4인방’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이 자신만의 독특한 라이프스타일을 갖고 있는 ‘사부’를 찾아가 좌충우돌 하루를 보내는 프로그램이다. 오늘(31일) 오후 6시 25분에 베일을 벗는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